User-agent: * Allow: / 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bot)
  • 즐겨찾기link
  • 홈페이지
  • 로그인
  • 회원가입
ROCK&METAL

Q.V.L (QUELLA VECCHIA LOCANDA)

조회 수 6402 추천 수 0 2011.11.16 00:46:54

 

여러 우여곡절 끝에 발매되었 Q.V.L (QUELLA VECCHIA LOCANDA)
- IL TEMPO DELLA GIOIA

Q.V.L의 두번째 앨범은 이태리 프로그레시브 락 역사에 영원히 남을 명작이자, 걸작이다. 독특한 앨범 커버에서부터 전해오는 미적세계는 그 속에 담긴 음악내용과 함께,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진한 감동을 주고 있다.
본작은 전체적으로 Masslmo Roselli의 피아노연주가이곡의 주도권을 잡고있으며 애처로운 바이올린 연주와 보컬도 크게 한몫을 하고 있다. 물론, 클라이막스 부분에 물처럼 흐르둣 스쳐나가는 악기소리는 Quella Vecchla Locanda가 가장 아끼며 소개하고파 하는 악기 Archi (Harp와 같은 종류의 악기)가 내근 음향소리이다. '이슬로 땅위가 젖어 있었을 때, 내려와 그녀를 향해 손을 내민다./바람이 모든별들을 아래로 옮길 때까지 기다려,별들을 기다렸던 그 마음을 에워싼다.라는 가사는 외설적인 것을 시키고 있다.
두번째곡은 이 앨범에서가장 돋보이는 연주곡이자 불후의 명곡으로, 아직까지도 많은 음악애호가들사이에서 손꼽히는 걸작 'A Forma di'...이다. 이 걸작은 현대의 작곡기법에 의하여 창조된 Quella Vecchia Locanda의 대표작이다. 그레고리안 음계를 기반으로 불협 화음과, 상승음계 그리고 클래식의 전통을 최대한 이용한 작품이다. 이 곡을 방송을 통해서 소개할때마다 서두 부분부터 오랫 동안 지속되는 적은 음량 때문에 많은 애를 먹는다 (방송음량탐치기가 경고음을 내기 때문이다. 방송에서 방송사고 예방책으로 정적이 너무 흐르게 되면 경호신호가 자동적으로 발신하게 되어 있다). 음이라는 아름다움의 극치를보여수고 있는'A Forma di.. 는 현악기의 단순한 반복음과 잔잔하게 깔리는 빠른 템포로 된 단조 피아노 선율 그리고 그 위에 우아하게 뒤덮히는 있는 화려한 코러스가 점층적으로 증폭되면서 바이올린과 쳄발로가 나타나는 클라이막스에 이르게된다. 
수차례 반복해서 들어도 음악적 감동이 전혀 식지않는 작품이며 따라서 레코드면 중에서 가장많이 마모되는 자주 듣게되는 부분이다.
세번째곡은 부드러운 현악기와 피아노 반주로 전개되다가 Rock적인 분위기로 몰고가는 보컬위주의 작품이다. 이태리인의 기질이 담긴 고음의 남성코러스가 돋보인다. 또한,즉흥성이 담긴 Jazz 리듬도 만나게 된다. 「푸른 거울속에 박힌 총탄은 우리들 마음속에 진한 색을 칠하고 있습니다/ ...나는 당신곁에서 반사되어지고 싶습니다/ ....당신이 나에게 이야기하는 동안, 당신의 아름다운 미소는 바람속을 날고 있지만, 우리의 운명은 이미 결정된것.... 당신은 나에게 새로운 감동을 줄 수 없습니다. / 당신 스스로가기쁨의 순간(공포의 순간이 아닌)에 심취되어 있는 것처럼당신의 미소는 이미 그곳에 있습니다.....」
바이올린 솔로가 주도하고 있는Side B의 첫곡 'Un Giorno,Un Amico'(어떤 날, 어떤 친구)은 우리들의 기분을 매우 즐겁게 해주는 생동감 넘치는 작품이다. 전체적으로 Free Jazz에 기초를 두고 기교 넘치는 바이올린 솔로와 맑고 깨끗한 피아노 연주로서 우리들에게 신선함까지 선사하고 있다.
이곡에 초청연주자, 섹소폰주자로 참가하고 있는 Rodolfo Bianchi(Mario Panser의 Adolescenza의 제작자)의 소프라노 섹스폰연주가 후반부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엄숙한 무반주 혼성 코러스로 시작되는 끝곡 'E Accaduto Una Notte(그밤체 인어난,,)에서 Giorgio Giorgi의 보컬은 Jethro Tull의 Ian Anderson 보컬과 많이 닮아있다. 두차례 등장하는 Solo Scat은 미묘하고 신비스러운 분위기를 만들고, 매우 공격적인 자세의 연주가 계속되면서 신세사이저의 요란한 음향으로 이곡은 끝을 맺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박경 / EXPERIMENTAL NAKEDEYES [16]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503

Jane / Here we are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063

Jon and Vangelis / Private Collection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018

Bedlam-[1973]Bedlam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087

the hollies - the hollies [emi] (1965) [21]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227

the hollies - epic anthology (1990)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6853

the hollies - romany (1972)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446

Anyone's Daughter - Window Pain [24]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875

핑크플로이드의 벽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665

Pink Floyd - Wish You Were Here [25]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142

Q.V.L (QUELLA VECCHIA LOCANDA)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6402

Styx - Sweet madam blue,The best of times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344

Jackal - For You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558

Sky..carillon,Night Sky [31]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901

Thomas Dinger - E605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5485

I GIGANTI- Terra In Bocca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5494

FORMULA 3의 커다란 집 " La Grande Casa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3872

FORMULA 3 "So gnando E Risognando" [7]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3523

Camel - Coming of Age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4706

i pooh... alessandra

  • 파호
  • 2011-11-16
  • 조회 수 356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