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er-agent: * Allow: / 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bot)
  • 즐겨찾기link
  • 홈페이지
  • 로그인
  • 회원가입

Music Artists

artists

George Moustaki

G 조회 수 1708 추천 수 0 2005.10.05 21:48:54



그리스 출신의 샹송 가수 조르주 무스타키가
'나의 고독(Ma Solitude)'을 처음 노래한 건 1968년이었다.
"그토록 숱한 밤을 함께 했기에 고독은 나의 친구며,달콤한 습관이 되었다네."
그의 나이 서른세살 때였다."충실한 그림자처럼 고독은 한 발짝도 내 곁을 떠나지 않아 이 세상 어디든 날 따라다녔다네." 이집트 태생의 그리스인으로 프랑스로 건너가 이방인들 틈에서 외롭게 살아온 그였다."고독과 함께라면 난 결코 외롭지 않다네." 68세대가 느끼는고독감을 달래준 덕에 그는 일약 '노래하는 음유시인'이 됐다.


            

현대 산업사회에서 사람들이 느끼는 고립감을 미국의 사회학자 데이비드 리스먼은 '군중 속의 고독'이라고 불렀다.
50년에 출간한 『고독한 군중(The Lonely Crowd)』에서 리스먼은 사회구조의 변화에 따른 세가지 타입의 서로 다른 인간유형을 제시했다.
전통과 과거를 행위모형의 기준으로 삼는 전통지향형, 가족에 의해 학습된 내면적 도덕과 가치관을 기준으로 하는 내부지향형, 동료나 이웃 등 또래 집단의 눈치를 살피며 그들의 영향을 받아 행동하는 외부지향형이 그것이다. 이중 고도 산업사회에서 탄생한 외부지향형 인간들은 타인들이 무슨 생각을 하고, 무엇을 좋아하는지에 늘 관심을 기울이며 그들로부터 격리되지 않으려고 애쓴다고 리스먼은 진단했다. 겉으로 드러난 사교성과는 달리 내면적인 고립감에 번민하는 고독한 군중이 바로 현대인의 자화상이라는 것이다. 인터넷의 폭발적 보급은 현대인이 느끼는 군중 속의 고독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도 있다.
정보화 사회에서 고독한 군중은 '접속된 군중(The Connected Crowd)'으로 변했다.
무스타키는 "인터넷과 함께라면 난 결코 외롭지 않다네"로 노랫말을 바꿔 불러야 할 판이다. 고독을 동반하지 않는 사색과 성찰은 없다. 배움은 접촉에서 오지만 깨달음은 사색에서 온다."사색이 없는 배움은 견식이 좁다(學而不思卽罔)"고 공자는 말했다.노랗게 쌓인 낙엽을 밟으며 고독한 사색에 잠기기 좋은 계절이다.
하루 중 잠시만이라도 접속에서 벗어나 감미로운 고독에 젖어볼 일이다.


    


          George Moustaki - Ma Solitud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62 G Geoffrey Oryema paho 2005-10-05 1699
» G George Moustaki [2] paho 2005-10-05 1708
160 G George Dalaras paho 2005-10-05 1935
159 G Gerardo Rosales [73] paho 2005-10-05 2316
158 G Gianmaria Testa paho 2005-10-05 1927
157 G Guadalupe Pineda [1] paho 2005-10-05 1558
156 G Guem [12] paho 2005-10-05 1710
155 G Gustavo Montesano [1] paho 2005-10-05 1636
154 A Andres Linetzky & Ernesto Romeo paho 2005-10-05 1957
153 I Ignacio Pineiro [3] paho 2005-10-05 1556
152 I Istanbul Oriental Ensemble paho 2005-10-05 1638
151 J Jacques Pellen [1] paho 2005-10-05 63757
150 J Janis Lan paho 2005-10-05 2522
149 J Jarabe de palo paho 2005-10-05 1573
148 J Jason Donovan [4] paho 2005-10-07 1542
147 J Jean Redpath paho 2005-10-07 3629
146 J Jesper Ranum paho 2005-10-07 3032
145 J Jimmy Rosenberg [3] paho 2005-10-08 1801
144 J Jon & Vangelis paho 2005-10-08 1477
143 J Jose Feliciano paho 2005-10-17 161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

X